• 아시아투데이 로고
쿠팡, 물류센터 화재에 사과…“심려 끼쳐 송구”

쿠팡, 물류센터 화재에 사과…“심려 끼쳐 송구”

기사승인 2021. 06. 18.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33001010023820
쿠팡이 경기 이천 덕평 물류센터 화재와 관련해 사과했다.

18일 쿠팡은 강한승 대표이사 명의의 입장문에서 “이번 덕평 물류센터 화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몹시 송구하다”며 “진화에 나섰던 소방관 한 분께서 아직까지 구조되지 못하고 계신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쿠팡의 모든 구성원들의 마음을 모아 조속한 구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화재 진압을 위해 헌신적으로 애쓰시는 소방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화재 원인 조사는 물론 사고를 수습하는 모든 과정에서 최선을 다해 당국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이번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아직 구조되지 못한 소방관께서 귀환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일 오전 경기도 이천에 있는 쿠팡 덕평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이틀째인 이날 오후까지 진화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