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재산 ‘71억7000만원’ 신고…본인은 예금 2억4000만원 만

윤석열, 재산 ‘71억7000만원’ 신고…본인은 예금 2억4000만원 만

기사승인 2021. 06. 25.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산 대부분 아내 김건희씨 명의
'전셋값 인상 논란'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24억3000만원 신고
[포토] 마스크 고쳐쓰는 윤석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송의주 기자
야권의 유력한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이 71억7000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게재했다.

퇴직자 중에는 윤 전 총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했고, 김우찬 전 금융감독원 감사가 60억3200만원,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총 51억98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상위에 자리했다.

이번 수시 재산 등록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현직자는 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으로 89억6900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정진국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이 50억4900만원,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39억2400만원 순이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 기준 공시지가 15억5500만원 상당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어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해 71억6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69억1000만원에 비해 2억6000만원 늘어난 수치다. 이 가운데 2억5400만원은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의 공시지가 상승분이 반영됐다.

윤 전 총장 재산의 대부분은 배우자 김건희씨의 명의다. 김씨는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과 51억600만원 정도의 예금과 2억6000만원 상당의 토지를 갖고 있다. 윤 전 총장 본인 명의의 재산은 2억4000만원의 예금이 전부다.

한편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해 말보다 8800만원 정도 늘어난 24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모친의 경북 구미 단독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재산이 18억원이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은 각각 9억8000만원, 4억5000만원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