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최상위층도 지급받는 ‘전국민 지원금’ 부적절…무상급식과 달라”

홍남기 “최상위층도 지급받는 ‘전국민 지원금’ 부적절…무상급식과 달라”

기사승인 2021. 06. 25.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전국민 재난지원금 부적절'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DB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홍 부총리는 2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무상급식과 같다는 지적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민 재난지원금 논란이 10년 전 무상급식 논란과 같다”고 비판하자 홍 부총리는 “아동 급식비와 전국민 지원금은 같은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고 부정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재정 등 여러 여건상 소득·자산 최상위 계층에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미국도 소득 9만달러 이상에는 세금 환급을 해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도 “자산소득이 높은 초고위층에 지원금을 주는 것이 과연 맞느냐”며 “차라리 그 돈이면 저는 더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더 얹어 주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한다”고 재확인했다.

홍 부총리는 ‘재정의 역할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정부는 지난해 59년 만에 4차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등 정책·재정·금융 등 분야에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재정을 맡은 입장에서 세금을 효율적으로 쓰려는 노력을 양해해달라”며 “지난해와 올해에 적자국채를 100조원씩 냈는데 재정을 맡은 사람으로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차 추경과 관련해 “국민 지원금, 소상공인을 두텁게 지원하는 피해지원금, 신용카드 캐시백까지 사실상 모든 국민들이 지원받도록 최대한 설계하고 있다”며 “손실보상법으로 앞으로 적용될 피해보상에 필요한 재원도 추경에 담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급 시기를 두고는 “7월에 추경안을 제출할 것”이라며 “국회가 의결한 다음날부터 최대한 빨리 집행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소상공인 지원금을 최대 700만원까지 지급할 것이냐는 질문에 홍 부총리는 “금액은 현재 검토 중인 단계라 말할 수 없고 지난번보다 두텁게 드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집합금지·제한업종은 당연히 들어가고 매출 감소가 아주 큰 곳 등 일부 업종은 추가로 포함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경 규모와 관련해서 홍 부총리는 “세수가 더 들어오는 것을 고려해 결정할 텐데 얼추 지난번 말씀드린 수준(30조원 초반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