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남부지역 생활체육 인프라 구축 ‘남권역 복합체육센터’ 건립...152억 투입

기사승인 2021. 07. 20.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영장, 다목적체육관, 체력단련실 등 연면적 3678㎡ 규모
원주시청
강원 원주시 청사 전경.
원주 나현범 기자 = 강원도 원주 남부지역의 체육시설 부족에 따른 사각지대 해소 및 생활체육 인프라 구축을 위해 복합체육센터가 건립된다.

원주시는 최근 ‘원주 남권역 복합체육센터 건립사업’을 착공하고 준비 기간을 거쳐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2022년 7월 완공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무실동 산 48-8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원주 남권역 복합체육센터 건립에는 국비 30억 원, 시비 122억 원 등 총사업비 152억 원이 투입된다. 건축 연면적 3678㎡,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수영장(25mX5레인)을 비롯해 다목적체육관과 체력단련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단계동과 무실동 등 남부지역 도심의 정주 여건 개선과 시민 체육복지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