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김희재, 화끈한 무대로 안방극장에 짜릿함 선물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김희재, 화끈한 무대로 안방극장에 짜릿함 선물

기사승인 2021. 07. 23.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723_사랑의콜센타_65회 리뷰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강태관이 안방극장에 시원한 짜릿함을 선물했다./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강태관이 안방극장에 시원한 짜릿함을 선물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에서는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강태관(일명 ‘사콜6’)이 각 분야별 센 언니들 신신애·현영·진주·왁스·제아·퀸 와사비와 ‘강렬한 노래 대결’을 펼쳤다.

신신애는 저세상 텐션을 발산하며 ‘웃으며 살자’를, 현영은 귀여운 안무를 추며 ‘누나의 꿈’을 완벽히 립싱크해 스튜디오를 빵 터지게 했다. 변함없는 섹시미를 장착한 제아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Sixth Sense’를, 관록의 왁스는 ‘머니’를, 화끈한 음색의 퀸 와사비는 ‘PLUG BOY’를, 진주는 ‘난 괜찮아’를 차례대로 부르며 등장했다.

첫 번째 대결은 장민호가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조승구의 ‘나그네’를 불러 100점을, 퀸 와사비는 무대 이곳저곳을 누비며 렉시의 ‘애송이’를 열창해 91점을 기록해 첫 라운드 승리는 사콜6가 차지했다.

두 번째 라운드에서는 기말고사를 보러 간 정동원 대신 특별히 출격한 강태관이 얀의 ‘그래서 그대는’ 무대로 스튜디오 전원을 기립시키며 99점을 획득했고, 왁스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양수경의 ‘바라볼 수 없는 그대’를 불러 눈과 귀를 사로잡았지만 안타깝게도 94점을 얻었다.

이찬원은 곡의 강약을 맛깔나게 조절하며 서진필의 ‘사나이 순정’을, 영탁은 귀가 탁 트이는 음색으로 쟈니리의 ‘사노라면’을, 트렌치코트로 의상을 갈아입고 나타난 강태관은 손성훈의 ‘내가 선택한 길’ 무대로 야성미를 폭발시키는 마성의 무대를 선사했다.

세 번째 라운드에서는 진주가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로 93점, 이찬원이 이호섭의 ‘텍사스 룸바’로 100점을 받아 사콜6가 세 번째 라운드까지 모든 승리를 가져간 가운데, 영탁과 현영이 네 번째 대결 주자로 출격했다. 영탁이 015B의 ‘아주 오래된 연인들’로 91점을, 현영이 칼 같은 박자감을 뽐낸 김혜연의 ‘예쁜 여우’ 무대로 96점을 기록하면서 캡6가 첫 승리를 거머쥐었다.

뒤이어 승부를 완전히 뒤집을 수 있는 ‘럭키 룰렛’을 돌릴 기회가 주어지는 유닛 대결이 가동됐다. 특히 캡6는 ‘럭키 룰렛 기회권’마저 사콜6의 손에 넘어가자 안타까운 탄식을 내뱉었다.

마지막 라운드까지 대결을 펼친 결과 사콜6와 캡6가 각각 4점과 2점을 차지했고, 유닛 대결에서 승리했던 사콜6는 ‘승패 교환권’이 걸리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며 럭키 룰렛을 돌린 끝에 ‘·1’에 당첨, 최종 결과는 사콜6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