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동구, 아파트 관리실·미화원 냉방비 지원

성동구, 아파트 관리실·미화원 냉방비 지원

기사승인 2021. 07. 26.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726 에어컨을 가동하는 관리원
서울 성동구는 공동주택 관리원과 미화원의 냉방비를 매달 최대 1만5000원 내에서 지원하기로 했다./성동구청
서울 성동구는 전국 최초 아파트 관리원 호칭개선에 이어 이달 공동주택 관리원과 미화원의 냉방비 지원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총 2000만원의 지원 규모로 에어컨 1대당 1개월에 최대 1만5000원을 예산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구는 그간 노후 된 공용시설의 개보수를 지원하는 공동주택 지원 사업을 통해 지난 2019년 11억원, 지난해와 올해는 14억원 씩 지원하며 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의 예산을 편성해왔다.

특히 올해는 ‘관리원 및 미화원 근무시설 개선사업’을 선도 사업으로 지정해 33개 아파트 단지에 총 44대 에어컨 설치를 지원, 7월 현재 지역 내 아파트 147개 단지 중 관리원과 미화원 관련 시설의 에어컨은 총 548대로 설치율은 77%를 넘는다.

반면 에어컨이 있어도 공용전기료 증가를 걱정하는 일부 주민의 반대로 가동하지 못하는 경우도 빈번한 것으로 알려져 구는 이달 15일 전국 최초 조례를 제정해 냉난방시설 운영비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필수노동자의 인권에 대해 우리 구는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이번 관리원에 대한 조례 제정으로 실질적인 지원의 근거가 마련된 만큼 앞으로도 이들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