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유플러스,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 지분투자…키즈콘텐츠 만든다

LG유플러스,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 지분투자…키즈콘텐츠 만든다

기사승인 2021. 07. 27.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728_LG유플러스,_'젤리고'_제작사
LG유플러스는 키즈콘텐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인기 애니메이션 젤리고를 제작한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 지분투자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키즈콘텐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인기 애니메이션 젤리고를 제작한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 지분투자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드림팩토리스튜디오의 키즈콘텐츠 기획·제작역량을 주목하고 U+아이들나라의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분투자를 단행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양사는 △LG유플러스의 캐릭터인 ‘유삐와 친구들’ 기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팡팡다이노 및 신규 애니메이션의 IP(지식재산권) 확보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앞서 ‘브레드 이발소’ 등을 제작한 몬스터스튜디오에도 지분투자를 한 LG유플러스는 U+아이들나라가 키즈플랫폼으로 성장하도록 우수한 제작역량을 보유한 파트너사와의 협력관계를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드림팩토리스튜디오는 2014년 설립 후 젤리고 등 인기 콘텐츠를 보유한 애니메이션 제작사다.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 젤리고의 인기로 2019년과 2020년 무역의 날에 각각 100만 달러와 300만 달러 수출탑을 받았고, 중소벤처기업부의 유망 스타트업 아기유니콘에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5월부터 KBS에서 방영중인 에듀테인먼트 애니메이션 팡팡다이노는 지상파 어린이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CSO(전무)는 “드림팩토리스튜디오는 국내 애니메이션 제작사 중 빼어난 수출실적과 제작전문성을 인정받은 강소기업이다”며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오리지널 키즈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파트너들과 제휴·투자를 통해 IP를 확보하여 U+아이들나라를 교육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