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우남 마사회장 ‘직무정지’…송철희 부회장 직무대행 비상경체제 돌입

김우남 마사회장 ‘직무정지’…송철희 부회장 직무대행 비상경체제 돌입

기사승인 2021. 07. 30.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우남 한국마사회 회장이 결국 직무정지됐다. 이에 마사회는 직무대행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30일 마사회는 송철희 부회장 겸 경영관리본부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마사회는 전 임원 및 주요 부서장 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경영회의를 개최해 경영상 공백이 없도록 긴급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국민과 고객으로 부터의 신뢰회복, 말 산업 및 경마사업 전반에 대한 위기극복대책 방향, 그 동안 미뤄졌던 ‘한국마사회 혁신방안’에 대해 정부협의를 거쳐 본격적으로 이행하기로 했다.

경마사업 중단으로 인한 말 산업 생태계 위기와 날로 악화되고 있는 재무유동성 위기극복을 위한 긴축경영과 추가적 자구적 방안 등에 대해 전사적 차원에서 조치방안을 강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마사회 관계자는 “당면한 경영현안에 대한 신속한 의사결정과 자발적·주체적 혁신 가속화를 위해 상설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별도 TF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