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 디지털 엔지니어링 통합 빅데이터 구축사업 착수

산업부, 디지털 엔지니어링 통합 빅데이터 구축사업 착수

기사승인 2021. 08. 01.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클라우드 기반 엔지니어링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 구축 단계/출처=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엔지니어링 산업의 디지털 전환 촉진을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엔지니어링 통합 빅데이터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236억원을 예산을 투입한다.

산업부는 지난해 5월에 발표한 ‘엔지니어링산업 혁신전략’을 통해 엔지니어링 산업의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엔지니어링의 디지털화를 핵심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해당 사업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의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이미 축적된 우수한 엔지니어링 지식과의 융합을 통해 엔지니어링 산업의 고부가가치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된다.

이를 위해 플랫폼 구축을 통해 기업과 공공에 아날로그 형태로 산재돼 있는 양질의 엔지니어링 전주기 데이터를 수집·정제하고 디지털로 변환해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며, 클라우드 환경에서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SW) 활용을 지원하는 등 엔지니어링 과정 전반의 지능화 및 디지털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수행과제는 △엔지니어링 빅데이터 플랫폼 지원체계 마련 △데이터 수집·변환 및 분석 △엔지니어링SW 활용지원 등이다.

데이터 기반의 엔지니어링을 통해 설계 효율화(정확도 향상 및 오류 최소화, 설계시간 단축 등), 원가예측, 효율적 사업관리 등의 장점이 있어 엔지니어링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업의 핵심적인 지식 자산으로 인식돼 그간 공유가 어려웠던 설계정보 등을 공신력 있게 수집·비 식별화해 엔지니어링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의의가 있다.

엔지니어링 빅데이터 구축의 첫 출발점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가상의 엔지니어링 프로젝트를 발주하고, 프로젝트의 수행을 통해 그 결과물을 데이터로 제공할 10개 기업을 모집하기 위해 관련 사업을 2일자로 공고한다.

엔지니어링 데이터는 발주처의 승인 등 데이터의 제공에 제약이 있음에 따라 생기원이 실제 시공이 가능한 가상의 프로젝트를 발주하고, 엔지니어링 업체는 프로젝트 전주기에 대한 결과물을 제출한다.

이번 가상 발주는 엔지니어링 수주 분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건설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하며 향후 제조, 플랜트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가상발주 방식의 데이터 수집과 병행해 자사의 아날로그 데이터를 디지털로 전환하고자 하는 기업의 지원, 클라우드 기반 엔지니어링 SW 활용서비스 구축 및 해당 SW 활용 산출물을 통한 데이터 수집 방식도 검토 중으로 세부사업 계획은 추후 별도로 공고할 계획이다.

김상모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중소 엔지니어링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엔지니어링 산업의 현장지식과 디지털 기술의 융복합이 중요하다”며 “엔지니어링 빅데이터 구축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엔지니어링 산업의 디지털화를 더욱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