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J ENM, 음악 사업 新 비전 발표…“MCS으로 글로벌 리더 도약”

CJ ENM, 음악 사업 新 비전 발표…“MCS으로 글로벌 리더 도약”

기사승인 2021. 08. 03.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J ENM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 (3)
CJ ENM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이 음악 사업의 새로운 비전을 밝혔다./제공=CJ ENM
CJ ENM이 ‘음악 기반 IP 생태계 확장 시스템(MCS)’을 통해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음악 사업의 새로운 비전을 3일 밝혔다.

CJ ENM은 음악콘텐츠본부장에 김현수 전 컨벤션라이브사업국장을 선임하고, 음악 사업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김현수 신임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이날 본부원을 대상으로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에서 “우리는 이미 KCON, MAMA 등으로 성공의 노하우와 DNA를 가지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음악 기반 IP 생태계 확장 시스템(Music Creative ecoSystem, 이하 MCS)을 통해 음악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김 본부장은 “▲IP기획력, ▲플랫폼, ▲매니지먼트 세 가지 역량을 강화해 음악 사업을 성장시키고, 음악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는 것이 MCS”라며, “이를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IP를 기획 운영하는 한편 각 역량들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업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역량들을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로 확장해, 명실공히 음악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 엠넷, 초격차 크리에이티브 IP 확보

엠넷은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기획과 연출력을 겸비한 초격차 크리에이티브 확보에 나선다. 이를 위해 기획개발 프로세스를 선진화하고, IP의 확장성·대중성·트렌드를 고려해 콘텐츠의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PD육성 로드맵을 바탕으로 PD들에게 다양한 연출 기회를 제공, 구성원들이 창의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준다는 계획이다. 12일까지 방송 제작 경력 만2년 이상의 경력 PD도 공개 채용하는 등 미래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선다.

발표영상캡처_MCS
CJ ENM이 디지털 플랫폼 ‘엠넷 맥스’를 선보인다./제공=CJ ENM
◆ 디지털 플랫폼 ‘Mnet max(가칭)’ 론칭

미래 시장 대응을 위해 디지털 플랫폼 엠넷 맥스(Mnet max)도 선보인다.

김본부장은 “팬데믹으로 인해 음악 산업에도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확산이 가속화되고 있어, 미래 시장 대응을 위해서는 신속한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J ENM은 음악콘텐츠본부의 다양한 콘텐츠를 시공간을 초월해 디지털 환경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디지털 플랫폼인 Mnet max를 내년 상반기 중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 ‘웨이크원’ 출범, 메가 아티스트 개발 착수

CJ ENM은 종전 자체 제작 및 매니지먼트 레이블인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 ‘원펙트 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블루’, ‘오프더레코드’를 통합해 ‘웨이크원(WAKEONE)’을 출범시킨다. 웨이크원에서 사전기획, 캐스팅, 트레이닝, 제작, 마케팅, 매니지먼트에 이르는 ‘풀 밸류 체인(Full Value Chain)’을 구축해 역량 있는 아티스트를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목표다.

◆ 글로벌 파트너사 확보, 공동제작, 거점 확보, IP 확대 통해 글로벌 TOP2 음악 시장 공략

CJ ENM은 현지 파트너사 확보, 공동 제작, 거점확보, IP 확대라는 4단계 로드맵을 수립하고, 글로벌 TOP2 음악 시장인 미주 및 일본 시장을 집중 공략해왔다. 일본에서는 이미 JO1을 성공적으로 데뷔시킨바 있으며, 미주에서도 엠넷의 콘텐츠 제작역량을 인정 받아 엠넷이 기획 개발하고 남미 지원자들이 출연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을 활발히 논의 중이다. 또한 미국 내 영향력 있는 파트너사들과의 협업도 구체화하고 있다.

김현수 본부장은 “그동안 KCON이나 MAMA 등 다양한 성공사례를 만들어왔듯, 앞으로도 방송 및 디지털 산업, 공연 인프라 등 인접 플랫폼을 동반 성장시키고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