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결산③ 도쿄 올림픽은 끝났지만 욱일기 논란은 여전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결산③ 도쿄 올림픽은 끝났지만 욱일기 논란은 여전

기사승인 2021. 08. 10.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클라이밍욱일기-1 (2)
2020 도 쿄올림픽 스포츠 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결선의 볼더링 3번 과제 암벽에 일본 욱일기를 형상화 한 모습/제공=서경덕 교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을 불어 넣어준 2020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지만 뒷맛이 깔끔하지 않다. 대회 개막전부터 논란이 됐던 욱일기 문제가 여전히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폐회일인 지난 8일 일본 도쿄 빅사이트의 메인 프레스센터(MPC)에서 대회 결산 기자회견을 갖고 “욱일기가 경기장에서 전혀 보이지 않았다. 스포츠 외교 성과라고 하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정치적·종교적·인종적 선전과 선동을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에 따라) 앞으로 모든 경기장에서 욱일기 사용이 금지된다는 내용의 문서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정확하게 규제 대상이라 점을 받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적용이 된다. 정확히 명시했으므로 큰 성과”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발언은 곧바로 진실 공방에 휩싸였다. 일본의 무토 도시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이 9일 열린 회견에서 “이 회장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다. IOC에 확인했다”고 반박했기 때문이다.

교도 통신에 따르면 IOC는 대한체육회에 문서를 보낸 것은 인정했으나, 욱일기를 금지했다는 한국 측 설명은 부인했다. IOC 측은 성명을 통해 “문서의 내용은 규칙(올림픽 헌장 50조)과 그 구체적인 이행을 명확하게 한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IOC는 정치적·종교적·인종적 선전 활동을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에 대해 ‘사안별로 대처한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해, 향후도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의 이중 잣대를 적용할 여지를 남긴 것이다.

도쿄올림픽 성화봉송-3
도쿄 올림픽 홈페이지 성화봉송로 지도에는 아직도 독도 표기가 삭제되지 않았다. /제공=서경덕 교수
한국과 일본은 이번 대회 전부터 ‘욱일기 논란’으로 공방을 벌여왔다. 대한체육회는 대회 개막 전 선수촌에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있사옵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는 이순신 장군이 명랑해전을 앞두고 임금에게 올린 장계 ‘상유십이 순신불사’(尙有十二 舜臣不死)에서 문구인데, 일본은 ‘반일 메시지’라며 올림픽 헌장 50조 위반이라고 주장했고, IOC는 한국 측에 철거를 강요했다.

지난 5일 스포츠 클라이밍 남자 볼더링 3번 과제에서 욱일기 형상의 인공 구조물이 등장했다. 외신들과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도 이를 “라이징 선(욱일)”이라고 설명했다. ‘암벽 여제’ 김자인은 “군사 침략 피해국에게 욱일기는 독일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다를 바 없다. 올림픽 정신을 지키고자 한다면 올림픽 무대에서 그 디자인과 코멘트는 절대 쓰지 말아야 하며, 책임자는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의 성화봉송 지도도 ‘독도 표기’로 논란을 야기했다. 대회 개막전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성화봉송 지도엔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했다. 그러나 대회가 끝난 이후에도 수정되지 않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