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년 예산] 해양경찰, 내년 예산 1조6836억원 편성…국민안전 확보에 중점

[2020년 예산] 해양경찰, 내년 예산 1조6836억원 편성…국민안전 확보에 중점

기사승인 2021. 09. 03.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경찰청(1)
해양경찰청은 내년 1조6836억원 규모의 예산이 편성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올해보다 9.3%(1429억원) 증액된 금액이다.

해양경찰의 이번 예산안은 ‘현장에 강한, 신뢰받는 해양경찰’이라는 새로운 비전 아래 40대 역점과제 118억원 증액 등 국민안전 확보에 중점을 뒀다.

먼저 해양경찰은 바다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1226억원을 편성했다. 이를 통해 해상 재난사고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구조용 서프보드, 자동흉부압박장비, 다방향CCTV 등 수색구조장비를 확충하고 신형 연안구조정 5척을 도입해 연안 해역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신축(3개) 경찰서에는 첨단 상황관제시스템을 구축하고 내구 연한이 초과된 낡은 노후 헬기는 최신형 중형헬기(1대)로 대체 도입해 야간에도 주간과 같은 해양안전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빈틈없는 해양영토·주권수호에는 4341억원이 투입된다. 서해상 해양영토 관할권 확보와 우리 국민보호를 위해 3000t급 경비함정 1척을 신규 건조하고 노후된 중·소형 경비함정도 연차적으로 최신형 경비함정으로 대체 건조해 불법 외국어선 단속역량을 강화한다.

공정한 해양치안 질서 확립에는 159억원이 쓰인다. 사법환경 변화에 따라 수사기록물관리시스템을 도입하고 과학수사 증거물 분석실 구축, 노후 형사기동차량 교체, 국제범죄 컨퍼런스 개최 등 해양범죄 전문수사기관으로서 역량을 높인다. 노후된 형사기동정을 저수심에서 운용가능하고 고속형으로 개선한 차세대 형사기동정(2척)으로 건조 배치할 계획이다.

이 밖에 해양환경보전에 214억원을 투입해 전국 관서별 방제훈련에 소요되는 임차료 등을 현실화하고, 노후 유류 방제정을 친환경 방제정(1척)으로 대체 건조해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방제 대응역량을 강화하는 등 깨끗한 해양환경보전에 힘쓸 계획이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부족하지만 현장에 꼭 필요한 예산을 최우선으로 확보했다”며 “변화와 혁신을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바다를 이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