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영상] 징역 면한 비아이 (B.I), ‘마약 투약 혐의’ 집행유예 선고

[현장영상] 징역 면한 비아이 (B.I), ‘마약 투약 혐의’ 집행유예 선고

기사승인 2021. 09. 10. 15: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약 혐의' 비아이, 1심 선고공판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 25)가 10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 선고공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고 귀가했다.


비아이는 2016년 4~5월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통해 대마초와 LSD를 사들이고 일부를 투약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대마초 흡연 횟수는 3회이며, LSD는 8정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