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수처, 이르면 내일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시도

공수처, 이르면 내일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시도

기사승인 2021. 09. 11.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 집중…분석 결과 토대로 주요 관계자 소환 예정
압수수색 항의하는 김웅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나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하다 중단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르면 12일 압수수색을 재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공수처에 따르면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전날 확보한 휴대전화와 PC 등 압수물을 분석하면서 영장 재집행 시점과 방법을 논의 중이다.

수사팀은 전날 오후 9시께 의원실에서 철수하며 “합법적 행위를 다수의 힘으로 가로막았다”며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여부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수사팀이 이날 압수영장 재집행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지만, 국민의힘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데다 압수물에서 새로운 단서가 나올 수도 있어 재집행 시도는 12일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공수처는 전날 오전 검사 5명 등 인력 23명을 투입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사무실과 자택, 김 의원 사무실과 자택 등 5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손 검사 압수수색은 3시간 만에 마무리됐지만, 국민의힘 측이 김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이 “위법하다”고 맞서면서 11시간 대치 끝에 불발됐다.

앞서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검사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4가지 혐의로 입건했다.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 검사가 김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에게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게 주요 혐의이다.

공수처는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 힘을 쏟고 있다. 손 검사가 실제로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는지, 고발장 작성자는 누구인지, 윤 전 총장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 사실관계에 대한 파악이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핵심적이기 때문이다.

공수처는 압수물 분석 결과를 토대로 손 검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수사진행 상황에 따라 윤 전 총장 소환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