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민주당 경선 후보직 사퇴... “백의종군”

정세균 민주당 경선 후보직 사퇴... “백의종군”

기사승인 2021. 09. 13. 1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
특정 후보 지지 의사 밝히지 않아
여당 경선 '5파전' 체제 재편
정3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후보직 사퇴를 선언한 뒤 배웅하는 캠프 소속 의원 등에게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예비후보직을 사퇴했다. 탄탄한 원내 조직력과 화려한 정치 이력에도 누적 득표율이 4%대에 그치자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총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함께 뛰던 동료들께 응원을, 저를 돕던 동지들께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며 “두고두고 갚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특정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의사는 밝히지 않았다.

정 전 총리가 경선레이스에서 이탈하면서 여당 대선 경선 레이스는 기존 6인 후보 체제에서 5파전으로 재편됐다.

한편 남은 민주당 경선 일정은 오는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10월 1일 제주,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 순회 경선 순으로 진행된다. 지역 순회 경선에서는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등을 진행한다. 인천 지역 경선에서는 일반당원·국민선거인단 표심이 포함된 2차 슈퍼위크 결과가 공개된다.

이후 10월 9일 경기 지역, 10월 10일에는 서울 지역 경선이 각각 예정돼 있다. 서울 지역 경선에서는 ‘3차 슈퍼위크’ 결과도 함께 발표된다. 이 때 과반을 득표한 경선주자가 없을 경우 결선 투표가 치러질 전망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