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상인 금융그룹, “민지(MZ) 취향 저격”, ‘스튜디오 상상인’ 출범

상상인 금융그룹, “민지(MZ) 취향 저격”, ‘스튜디오 상상인’ 출범

기사승인 2021. 09. 15.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상인 금융그룹 공식 유튜브 채널 리뉴얼 ‘스튜디오 상상인’으로 재탄생..재테크 웹예능 ‘상상피셜’, 직장 일상 웹드라마 ‘상상인미래전략실’ 등 MZ세대 취향 반영

상상인(대표 유준원)그룹이 오는 17일(금) 공식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상상인’을 리뉴얼 오픈하며,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공략에 나섰다.

‘스튜디오 상상인’에서는 ‘유튜브’ 플랫폼을 통해 MZ세대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개편을 기념해 재테크 정보 제공 웹예능 ‘상상피셜’과 직장인의 애환을 다룬 웹드라마 ‘상상인 미래전략실’을 새롭게 선보인다.

▲ ‘스튜디오 상상인’ 웹드라마 ‘상상인 미래전략실’ 이미지
‘상상인 미래전략실’은 상상인그룹 내 가상의 부서 ‘미래전략실’을 배경으로 5명의 팀원들이 겪는 좌충우돌 직장 일상을 그린 웹드라마다. 특별히 신입사원 '구자건’의 시선을 통해 MZ세대 직장인과 사회초년생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실제 상상인그룹 본사가 위치한 분당 사옥을 배경으로 하며, 오는 10월 1일(금) 1화 방영을 시작으로 격주로 한 편씩 선보인다.

▲ ‘스튜디오 상상인’ 웹예능 ‘상상피셜’ 이미지
‘상상피셜’은 초보 주식 투자자가 전문가와 함께 상장사들을 탐방하는 내용의 예능 콘텐츠다. 초보 투자자 대표로 가수 강남이, 스타 애널리스트에 이종원 상상인증권 연구원이 호흡을 맞추며 주식 초보자를 위한 올바른 재테크 정보를 재미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MZ세대 관심을 받는 기업이 탐방 대상이며, 오는 24일(금) 첫 화를 시작으로 격주로 한 편씩 공개될 예정이다.

상상인그룹 관계자는 “상상인디지털뱅크 ‘뱅뱅뱅’과 ‘크크크’처럼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스낵커블(Snackable)한 콘텐츠를 통해 MZ세대와 적극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며 “’스튜디오 상상인’을 통해 고객들의 재테크에 대한 고민은 덜고, 노하우는 더해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17일까지 유튜브 채널 명칭 ‘빈칸 채우기’ 페이스북 이벤트도 진행

한편, 상상인그룹은 13일(월)부터 17일(금)까지 유튜브 리뉴얼을 기념한 ‘빈칸 채우기 이벤트’도 마련했다. 새롭게 개편된 상상인 유튜브 채널의 공식 명칭을 페이스북 이벤트 게시글에 댓글로 작성하면 자동 응모된다. 정답자 중 20명을 추첨해 스타벅스 디저트 세트를 제공한다. 유튜브 채널 구독 인증샷을 남길 경우, 당첨 확률이 높아진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상상인그룹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 상상인 금융그룹 유튜브 개편 기념 페이스북 이벤트 이미지
상상인은 네트워크 설계, 장비공급 및 설치, 유지보수 등의 종합적인 IT 서비스를 시작으로 금융과 증권을 주 사업으로 하는 금융 서비스, 조선소 엔지니어링과 조선 자동화 설비를 공급하는 중공업 서비스를 영위하고 있다.

모회사 상상인은 1989년 설립된 IT기반 기업으로 스마트 네트워크, 차세대 통합 보안, 첨단 정보통신, 전자부품 사업을 전문으로 한다. 주요 계열사로 상상인증권과 상상인저축은행,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 등 금융회사, 조선 자동화 설비 제조업체인 상상인선박기계와 상상인인더스트리, RMS(Risk Management System) 프로그램 운용의 상상인플러스와 상상인그룹 등이 있다.

상상인그룹은 기술 그 이상의 가치를 위해 정보통신, 금융, 중공업 등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지속적인 기업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2018년에 그룹사 체제로 전환하였으며, 새로운 사업영역 확장을 통해 그룹의 역량을 강화하고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그룹사명 '상상인'은 "상상, 사람人, IN"의 합성어로 상상을 불어넣어 더 이로운 세상을 만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