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전북 최초 모든시민에 상생 국민지원금지급

기사승인 2021. 09. 15.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읍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전 시민 지급을 결정
정읍시장
유진섭 시장이 15일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제공 = 정읍시
정읍 박윤근 기자 = 전북 정읍시가 도 최초로 정읍시민 전체에게 1인당 25만원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한다.

시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과 관련 정부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시민에게도 관련 금액의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유진섭 시장과 조상중 정읍시의회 의장은 이날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추진사항과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유 시장은 “이번 정부 지원금이 건강보험료에 근거해 일률적으로 적용되다 보니 정읍시민의 6.1%인 6561명이 지원에서 제외된다”며 정읍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전 시민 지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엄중한 상황에도 정읍은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다”며 “우리 시의 코로나19 상황이 그나마 안정적인 것은 시민이 방역 당국의 방침을 적극적으로 따라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 시장은 “선별 지원이 아닌 시민 모두가 동일한 보상과 위로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 선별지급이 아닌 전 시민 100%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가 이번 추가 지원에 필요한 예산은 1인당 25만 원씩 총 16억5000여만 원이다. 재원은 정읍시 재난 예비비 160억원 중에서 활용된다.

추가 지원 대상자는 10월 12일부터 29일까지 주소지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정향누리 상품권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되며, 사용기한은 12월 31일까지다.

유진섭 시장은 “우리 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더욱 세심하게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나서고 있다”며 “시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상중 의장은 “모든 시민에게 상생 지원금을 지급함으로써 시민들의 생활 안정과 위축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11만 정읍시민 모두가 화합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