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구경북 도농상생 직매장 개장...30억원 투입

기사승인 2021. 09. 15.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북 우수 농산물 대구 소비자 직거래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는 15일 대구경북 한 뿌리 상생협력과 도농상생 교류 확대 강화의 일환으로 대구 산격종합시장 내 총 30억원을 들여 대구경북 도농상생 직매장을 개장했다.

대구경북 상생장터는 우수 농산물 산지인 경북과 대규모 소비지인 대구를 연결하는 직거래장터로 대구 산격종합시장 내 노후 건물 960㎡를 리모델링해 농수축산물 상설판매장 66개 점포, 커뮤니티센터와 대농특산물홍보관 등 현대적 시설을 갖춰 3년 준비 끝에 개장했다.

도는 2019년 12월 대구경북 도농상생 직매장 조성 사업계획 방침에 따라 올해 6월 18일 준공을 마치고 안정적인 농산물 납품을 위해 올해 7월 말까지 직매장 참여농가 선정과 상품화전략 등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지난달 27일부터 정식개장 전 농산물 입점, 포장, 가격, 불만상항 등 다양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3주 정도 임시로 직매장을 개장해 소비자들의 농산물 구매 트렌드를 파악했다.

동에서 시·군 291농가와 농산물 공급을 위한 납품계약을 맺고 생산한 과실류, 엽채류, 가공품 등 지역을 대표하는 800여개 품목이 대구 소비자를 만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으며 생산농가가 직접 수확한 농산물을 매일 오전 9시까지 매장에 진열해 직접 가격을 책정해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직거래 방식으로 운영한다.

또 대구경북 홍보관을 만들어 우수상품, 지역 맛 집 연계 시식 코너 마련, 밀키트 사업,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직매장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활성화를 위해 대구와 협업해 홍보·마케팅도 추진한다.

도에서는 체계적 직매장 운영을 위해 점장을 포함한 정규인력 4명과 캐셔 등 임시인력 6명을 채용하고 상시 배치할 방침이며 향후 연매출 57억원을 목표로 6년 차인 2026년에는 시·도의 지원 없이 자생력을 갖춰 직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직매장의 장점은 농산물 1일 유통으로 언제나 신선하고 유통단계를 줄여 농업인이 직접 가격을 정해 저렴하며 경북도가 보증해 믿을 수 있고 이동거리를 줄여 에너지 소비와 탄소 배출량을 낮춰 환경보호에도 기여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도농상생 직매장 개설을 계기로 시도민이 다시 화합할 수 있는 변곡점을 마련했다”며 “시민들은 신선한 농산물을 착한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농가들은 유통단계를 줄여 안정적으로 납품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