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왕이 “북한 미사일?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

왕이 “북한 미사일?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

기사승인 2021. 09. 15. 1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왕이, 북 미사일 발사에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
"한·중 관계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
"파이브 아이즈, 냉전시대 산물"
회담장 향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오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단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북한의 최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을 하고 있다”며 “우리는 모두 대화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우리 모두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기를 희망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왕이 부장은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에 위반하지 않는 순항미사일에 대한 유연한 입장을 확인했다. 또 지난달 실시된 한·미 연합훈련을 의식한 발언으로도 읽힌다.

다음해 열리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여하지 못하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 등 고위급 인사를 초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통해 각국을 초청하는 것이 국제적 관례”라며 “중국은 주최국으로서 IOC와 각국 지도자를 초청할 수 있는지 논의하기 원하고 현재 그 과정에 있다”고 답했다.

왕이 부장은 최근 한국이 미국에 기울었다는 평가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미국을 선호하든 중국을 선호하든 한국 스스로 질문을 던져야 한다”며 “중국과 한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이자 동반자로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상생을 추구할 것”이라며 “내년은 한·중 수교 30년이 되는 해로 한·중 관계가 계속 발전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 의회가 기밀정보 공유동맹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에 한국을 가입시킬지 검토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완전히 냉전시대의 산물”이라며 “이미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