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국무총리. 방역현장 격려 방문

김부겸 국무총리. 방역현장 격려 방문

기사승인 2021. 09. 19.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대 생활치료센터 점검하는 김부겸 총리<YONHAP NO-1865>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은 후 현장을 점검하며 추석 연휴기간에 비상근무중인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날 김 총리가 생활치료센터 식단을 점검하고 있다./연합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석 연휴를 맞아 19일 임시 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센터, 지구대, 소방서 등을 찾아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역 임시선별감사소를 찾이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방역현장을 지키고 계신 관계자들께 국민과 함께 응원과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며 “여러분의 오랜 희생과 헌신이 결국 대한민국이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연휴 기간에도 전국의 보건소와 임시선별검사소를 최대한 운영 중”이라며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언제라도 검사를 받아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어 의료모니터링·응급상황 대응 기능을 강화한 거점형 생활치료센터로 운영중인 서울대 생활치료센터도 방문했다.

이어 남태령지구대를 찾은 자리에서 “이번 연휴를 잘 넘기면 코로나 방역상황이 호전돼 삶의 질이 상당히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방역 장기화로 경찰의 피로도도 매우 높은데 ‘방역 경찰’로서의 헌신을 기억하고 처우개선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 근무 중인 경찰에게 무전으로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동대문구 동대문소방서 방문에서는 “추석 연휴 동안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전통시장 등 화재취약시설에 대해서는 더욱 각별히 신경 써서 점검해야 한다”며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