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골 때리는 그녀들’ 전미라·한채아, 환상적 플레이로 ‘불나방’ 골문 위협

‘골 때리는 그녀들’ 전미라·한채아, 환상적 플레이로 ‘불나방’ 골문 위협

기사승인 2021. 09. 21.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골 때리는 그녀들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 ‘FC 불나방’VS‘FC 국대 패밀리’의 마지막 결승전 결과가 공개된다./제공=SBS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 ‘FC 불나방’VS‘FC 국대 패밀리’의 마지막 결승전 결과가 공개된다.

지난주 경기에서는 골대를 맞고 리바운드된 공을 서동주가 그대로 밀어 넣으며 ‘FC 불나방’이 선취골을 기록했다.

‘FC 국대 패밀리’는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수문장 양은지가 남편인 축구선수 이호가 지켜보는 가운데 연이은 슈퍼 세이브로 활약하며 더 이상 추가골을 내주지 않았다.

이어진 경기에서도 ‘FC 불나방’은 ‘FC 국대 패밀리’를 향해 치열한 맹공격을 퍼부으며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과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FC 국대 패밀리’도 정규리그 내내 무패행진을 이어가던 팀답게 ‘돌아온 에이스’ 전미라와 주장 한채아의 환상적인 연계 플레이로 ‘FC 불나방’의 골문을 끊임없이 위협했다. 특히 ‘골때녀의 타노스’ 박선영과 ‘에이스 지우개’ 박승희가 창과 방패처럼 정면으로 맞붙으며 관중석에 있던 다른 선수들을 환호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팽팽한 경기 양상에 감독들 역시 과열된 모습을 보였다. ‘FC 국NOW대 패밀리’ 김병지 감독은 상대 팀의 거센 플레이에 새로운 수비 전략을 목 놓아 외쳤고, ‘FC 불나방’ 이천수 감독은 아내 심하은의 약점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며 양 팀간 예리한 전술들이 서로 오갔다.

한편 SBSNOW SNS에는 ‘골때녀’ 팬들을 위한 ‘결승전 최종 스코어 맞히기’ 참여 이벤트도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