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남’서 개발 의혹 민심 나타난다... 이재명·이낙연 신경전 치열

‘호남’서 개발 의혹 민심 나타난다... 이재명·이낙연 신경전 치열

기사승인 2021. 09. 23.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장동 의혹' 25·26일 호남 경선 변수로
국민의힘 '특검·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이재명, 여권 주자들에 '공동대응' 촉구
이낙연 측 "불안한 후보" 연일 공세
202109220100149780011320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소방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서울 동작소방서를 방문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측이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전면전을 불사하고 있다.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 결전’을 목전에 두고 공세와 반박이 부딪히면서 신경전이 최고조에 다다르는 모습이다. 특히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이 지사의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 특별검사·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면서 정치권이 당분간 ‘화천대유’ 의혹에 빠져들 가능성이 크다.

이 지사는 언론과 야당의 의혹제기에 주저 없이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그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2015년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공모 지침서’를 소개한 뒤 “악의적 왜곡으로 선거에 개입한 언론의 중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후 또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대해) 후보들의 공동기자회견이든, 캠프의 공동성명이든 저들의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여당 경선주자인 김두관 의원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이 대장동 개발 의혹을 함께 반박하자 공동 대응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전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 전 대표 측에서 이 지사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며 사실상 이 지사를 옹호한 바 있다.

◇이낙연 측 ‘대장동 논란’ 십자포화로 주도권 잡기 총력

반면 이 전 대표 선거 캠프는 대장동 개발을 비롯한 여러 의혹으로 이 지사의 본선 경쟁력이 위협받고 있다며 ‘불안한 후보론’을 띄웠다.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홍영표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문제는 분명히 있는 것 같다. 공영개발 방식으로 민간인이 사실상 특혜를 받아 6000억원 이상의 이익을 챙긴 것”이라며 “이것이 이 지사 말처럼 진짜 ‘국민의힘 게이트’인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웅 캠프 대변인도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공당의 후보로서 이런 부분들(의혹들)은 특검 내지는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자명하게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다만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질의응답을 통해 “특검이나 국정조사 여부로 여야가 줄다리기를 하게 되면 진상규명은 뒷전에 밀리고 정치공방만 난무할 가능성 있다”며 “따라서 현재 진행 중인 (경찰의) 수사를 강화하고 속도를 내는 것이 좋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의 광주·전남 권리당원·전국대의원 온라인 투표, 현장 투표결과는 25일, 전북은 26일 각각 발표된다. 호남 지역의 대의원·권리당원 수는 약 20만명이며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표차는 약 11만표에 불과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