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OK금융, ‘메타버스’ 활용 MZ세대·비대면 공략 박차

OK금융, ‘메타버스’ 활용 MZ세대·비대면 공략 박차

기사승인 2021. 09. 24.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업권 최초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합류…메타버스 채널 적극 활용
[이미지] OK금융그룹 게더타운 이미지
OK금융그룹 게더타운 이미지. / 제공=OK금융그룹
OK금융그룹이 ‘메타버스’를 활용해 MZ세대와 비대면 공략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OK금융그룹은 메타버스 활용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를 구성하고, OK저축은행과 OK캐피탈 등 주요 계열사가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고 24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현실 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말한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산업이 성장하면서 주목 받고 있는 신기술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메타버스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만들어진 협의체이다. 메타버스 산업 발전을 위한 기술협력, 공동 사업 발굴 등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 및 확산을 도모한다.

OK금융그룹은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고, 메타버스 기술을 기반으로 혁신기업과 적극적으로 협업을 추진해 새로운 서비스 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에 OK금융그룹은 디지털 기획과 IT, 인사, 디자인, 인재개발, 홍보,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의 실무자를 포함한 TFT를 구성했다.

메타버스 TFT는 △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성 비교 및 구현에 대한 다각적 검토 △ 메타버스 플랫폼 내 OK금융그룹 공간 구축 및 활용 관련 실질 구현 △ 활용 콘텐츠의 지속적 업데이트 및 대내외 홍보 등의 미션을 수립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TFT는 주 2회 정기 미팅을 가지며 과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OK금융그룹 관계자는 “메타버스는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확장 가능성이 높은 유용한 플랫폼”이라며 “메타버스 활용을 통해 OK금융그룹만의 업무 문화 조성과 신규 채널링 확보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메타버스 기술은 △ 원격업무 공간(회의실 및 미팅룸 등) 구축 △ 랜드마크(배구 및 럭비 경기장 등) 마련 △ 가상 영업점 운영 △ 대표 캐릭터(읏맨 및 무과장 등)의 디지털 휴먼화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최윤 OK금융 회장은 “코로나19 팬더믹에서 시작된 메타버스 기술의 파급력이 금융업까지 급속히 번져가고 있다”며 “이를 활용해 MZ세대 공략 및 비대면 채널의 고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