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바이오 신산업 혁신 생태계 이끌 ‘기능성 점토 산업화 플랫폼’ 준공

기사승인 2021. 09. 24.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924175047
이강덕 포항시장(가운데)이 24일 점토 산업화 플랫폼 준공식을 갖고 있다/제공=포항시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4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메디컬 점토광물사업 육성을 위한 ‘기능성 점토 산업화 플랫폼’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산업 다변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 3+1(바이오헬스, 배터리, 수소연료전지, 철강 고도화)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그 일환으로 바이오 신산업 혁신 생태계를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백인규 포항시의회 부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김복철 이사장, 김광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 직무대행, 여재천 한국 신약개발연구조합 전무를 비롯해 바이오기업사와 유관기관 대표 등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기능성점토 산업화 플랫폼은 산업부, 경북도, 포항시가 총사업비 160억원으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기능성 점토 광물 사업 육성’의 핵심 인프라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 내에 연면적 1473㎡의 규모로 시생산동과 테스트베드 등 시설이 구축됐다.

시는 국내 유일의 메디컬 점토 소재 연구 분야 전문 지원시설인 기능성점토 산업화 플랫폼은 원광 분류부터 파분쇄, 해쇄, 정제, 멸균·건조, 포장 등 전 공정을 처리할 수 있는 양산시설 등 50종의 시험평가, 생산 장비를 구축해 고부가 점토 기반 의약품 및 화장품 품질 평가, 기업맞춤형 기술 R&D, 고품질 시제품 생산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능성 점토 광물은 메디컬·뷰티 산업에 사용되는 핵심 원자재의 하나로 메디컬·뷰티 산업이 △원료 의약품 시장 5500억 원 △화장품 원료 시장2700억원 규모로 급성장하고 있어 국내 의약품, 화장품에 사용되는 고부가 기능성 점토 원자재의 수요 또한 증가하고 있다.

국내점토광물산업은 토목, 세라믹&제지 등 재래산업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다.

지역 점토광물을 활용한 고급 점토 원료 공급이 가능해지면 기능성 화장품, 의료용 원료 중심의 고부가가치산업구조로 전환해 재래산업 원자재용 20만~40만 원/톤에서 고 부가산업용 300만 원~1억 원. 톤으로 수 백배 이상의 부가가치창출이 기대된다.

시는 바이오산업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연구 핵심 인프라인 4세대 방사광 가속기를 중심으로 △2020년 7월 바이오산업 거점기관인 바이오오픈이노베이션센터 △2021년 4월 단백질 구조기반 신약개발 연구시설인 세포막단백질연구소 △바이오 특 화형 입주 공간 과 바이오 기술개발 연구 거점으로 2021년 5월 포항지식산업센터가 구축됐다.

오는 12월에는 그린백신바이오산업 육성시설인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가 구축된다.

또 포항 강소연구개발 특구를 통해 신약 개발과 신 성장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와 유망 바이오기업을 지역에 유치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포항시는 선제적으로 펠로테라피(pelotheraphy)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기존 광물산업과 연계한 차세대 미래먹거리 창출의 변화·확산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펠로테라피는 흙 또는 점토를 뜻하는 그리스어 펠로와 치료를 의미하는 테라피가 합성된 의미로 점토광물을 이용한 자연치유를 목적으로 하는 건강·미용법을 의미한다.

이강덕 시장은 “기능성 점토 산업화 플랫폼으로 포항에 풍부한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벤토나이트(떡돌)를 활용해 고부가 신 성장산업을 육성하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