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세버스 법규 준수 등 내달 26일까지 안전점검

기사승인 2021. 09. 26.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세버스 안전관리 점검 실시
대전시가 하반기 전세버스 안전관리 점검을 내달 26일까지 진행한다. /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는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 전세버스 운송사업 질서 확립과 이용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전세버스 운송사업체 35개소와 전세버스조합을 대상으로 ‘하반기 전세버스 안전관리 점검’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먼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전세버스 차고지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12일부터 26일까지 운송사업체 및 조합의 법규 준수사항과 위탁업무 적정 수행여부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전세버스 차고지 목적 외 사용여부 △운수종사자 자격요건 및 의무교육 이수여부 △운수종사자 휴식시간 보장 및 음주 측정여부 △전세버스 차량 정기검사 이행 및 보험 가입여부 △대·폐차 업무(조합 위탁사무) 적정 수행여부 등이다.

이번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지시정 조치하고 위법사항은 관계법규에 따라 사업일부정지, 과징금 처분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부과할 예정이다.

한선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점검은 전세버스 대형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운수종사자 및 차량에 대한 제반 안전관리 규정 준수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전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사고예방을 위한 점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상반기에도 운전자 자격 여부, 속도제한 장치 설치 및 작동 실태, 운행기록기계 현황, 각종 등화장치 적정성, 어린이 보호표지 설치 여부 등에 대한 안점점검을 실시해 사업개선명령(4개사), 임시검사명령(8대) 등의 행정처분 조치를 시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