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평균 아파트값 올해만 1억5000만원 상승...12억원 육박

서울 평균 아파트값 올해만 1억5000만원 상승...12억원 육박

기사승인 2021. 10. 05.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매가 이어 전셋값도 올라 서울 평균 6억5000만원 돌파
clip20211005110025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연합
서울의 평균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서만 1억5000만원 넘게 오르며 약 12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5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1억9978만원으로, 12억원에 근접했다.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앞서 지난 4월(11억1123만원) 처음으로 11억원을 돌파했으며, 6개월 만인 이달 중 12억원도 넘어설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12월(10억4299만원) 대비 9개월 만에 1억5000만원 넘게 올랐다.

지난달 한강 이북 강북권 14개 구의 평균 아파트값(9억5944만원)이 9억5000만원을, 한강 이남 강남권 11개 구의 평균 아파트값(14억2980만원)이 14억원을 각각 넘어섰다.

특히 강북권 아파트 중위 매매가는 지난달 9억500만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9억원을 넘었다.

중위 매매가는 아파트값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말한다.

강남권 아파트 중위 매매가는 지난달 12억9833만원을 기록해 13억원 턱밑까지 올라왔다.

아울러 서울 집값 급등에 따라 내 집 마련 수요가 수도권으로 옮겨가면서 경기·인천의 아파트값도 빠르게 치솟고 있다.

지난달 경기의 아파트값은 5억8242만원으로, 전달(5억5950만원) 대비 2292만원 상승했다.

특히 올해 17개 시·도에서 집값 상승세가 가장 매서운 인천은 평균 아파트값이 지난달 4억1376만원을 기록해 4억원을 돌파했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지난달 평균 아파트값이 7억6392만원으로, 전달 대비 2356만원 상승했다.

지난달 전국의 평균 아파트값은 5억3624만원으로, 전달 대비 1302만원 올랐다.

매매가뿐 아니라 전셋값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6억5365만원으로 전달(6억4345만원)보다 1020만원 상승했다.

지난 3월(6억652만원) 6억원을 넘은 데 이어 6개월 만에 6억5000만원 선마저 돌파한 셈이다.

서울에서는 강북권이 5억3496만원으로 5억3000만원을, 강남권은 7억5848만원으로 7억5000만원을 각각 넘겼다.

지난달 경기와 인천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은 각각 3억7152만원, 2억7487만원을 기록해 전달의 3억6172만원, 2억6244만원에서 오름세를 이어갔다.

올해 1월 처음으로 4억원을 돌파한 수도권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4억5083만원) 4억5000만원마저 넘어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