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포츠윤리센터, 학생 선수 20명 중 1~2명꼴 인권침해 피해

스포츠윤리센터, 학생 선수 20명 중 1~2명꼴 인권침해 피해

기사승인 2021. 10. 13.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13)스포츠윤리센터
/제공=스포츠윤리센터
수도권 대학 학생 선수 중 20명에 1~2명 꼴로 인권침해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윤리센터(이사장 이은정)는 지난 8∼9월 일부 수도권 대학을 대상으로 한 ‘스포츠인권 강화교육과 실태조사’를 실사하고, 13일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교육과 실태조사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유도 선수의 인권증진을 위한 정책 권고’에 따라 시행됐다. 실태조사와 상담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1대1로 이뤄졌다.

지난 8월 18일부터 9월 17일까지 스포츠윤리센터가 한국체육대학교와 용인대학교, 경희대학교 등 투기 종목(레슬링·복싱·씨름·유도·태권도)을 보유한 수도권 9개 대학 중 6곳에서 학생 선수 423명을 상대로 교육과 인권침해 실태조사에 따르면 422명이 심층 상담에 응해 이중 30명(7.1%)이 ‘직접 인권침해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인권침해 유형으로는 폭력이 가장 많았고, 사생활 통제와 괴롭힘, 성추행 등이 뒤를 이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인권침해 경험을 털어놓은 30명 중 11명에 대해 전문 상담을 지원했으며, 조사를 희망하는 선수에 대해서는 신고 절차를 안내해 사건으로 전환한 뒤 조사에 착수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추후 대상 대학교와 종목을 확대해 전국적으로 스포츠인권 강화교육과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인권침해나 비리로 고통받는 체육인을 찾아 심리·정서 상담 및 조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