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민간기업 옥죄기’ 덕?...동남아 유니콘 기업 급증 ‘주목’

中 ‘민간기업 옥죄기’ 덕?...동남아 유니콘 기업 급증 ‘주목’

기사승인 2021. 10. 13.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rus Outbreak Singapore-Vaccine <YONHAP NO-3208> (AP)
중국이 연일 민간기업 옥죄기를 강화하는 동시에 동남아시아에 인터넷 보급률이 상승하면서 동남아의 ‘유니콘 기업’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중국이 연일 민간기업 옥죄기를 강화하는 동시에 동남아시아에 인터넷 보급률이 상승하면서 동남아의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 기업)’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고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가 보도했다.

아시아 스타트업 기업의 동향을 보고하는 비즈니스 전문매체 딜스트리트아시아에 따르면 이달 11일 기준 동남아의 18개 스타트업 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승격’했다. 이 가운데 15개사가 대기업 자회사가 아닌 독립적 기업이었다.

동남아에서 유니콘 기업이 첫 등장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스타트업에서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기업이 19개사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단기간에 유니콘 기업의 수가 급증한 것이다.

상장으로 인해 제외된 곳들을 제외하고 11일 기준 독립적인 유니콘 기업은 동남아에서 총 27개사에 이른다.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가 대부분이지만 태국과 베트남에서도 뚜렷한 성장세가 보이며 총 50개의 유니콘 기업이 있는 인도를 바짝 뒤따라 잡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특히 벤처캐피털(VC)의 든든한 투자가 동남아 유니콘 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했다. 올해 1~9월 동남아 비상장기업이 VC 등으로부터 조달한 자금은 172억달러(20조5505억원)로 집계됐는데, 이미 지난해 전체의 85억달러를 훌쩍 넘은 수준이다. 기업 수 자체가 늘고 있는 데다 기업가치 평가액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동남아 인터넷 보급 확대에 따른 인터넷 경제가 활기를 띠고 있다. 올해 말 동남아 전체 지역의 인터넷 보급률은 인구 대비 약 80%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데, 이는 지난 2019년 말의 60%보다 급증한 수준이다. 올해 인터넷으로 물건과 서비스를 구매하는 소비자 수는 3억5000만명에 달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거래가 증가하면서 인터넷 보급이 가속화됐다.

또 중국의 무질서한 자본 확대 방지 방침과 ‘공동 부유’ 기조가 세계 투자자들의 눈을 동남아로 돌리게 했다면서 투자자들의 지원을 받는 동남아 신흥기업의 세계 진출이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고 닛케이는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