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유플러스, 대한민국 SNS대상서 기업부문 ‘종합대상’ 수상

LG유플러스, 대한민국 SNS대상서 기업부문 ‘종합대상’ 수상

기사승인 2021. 10. 14.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15 LG유플러스, ‘제11회 대한민국 SNS대상
LG유플러스는 ‘제11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1’에서 기업부문 최고상인 ‘종합대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제11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1’에서 기업부문 최고상인 ‘종합대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대한민국 SNS대상에서 3년 연속 종합대상을 받은 기업은 LG유플러스가 최초라고 설명했다. 대한민국 SNS대상은 매년 유튜브,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 운영현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고객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는 기업에 수여하는 관련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시상으로,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가 후원한다.

LG유플러스는 채널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콘텐츠를 통한 활발한 디지털 소통 활동으로 우수한 점수를 받아 최고상인 종합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평가 항목은 소셜미디어 영향력 지수(KOSBI) 기반의 정량평가(40%), 15여 명의 산학연 전문가 평가(30%), 참여기업·기관 SNS 전문가의 내부 전문가 평가(20%),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 홈페이지에서 실시한 사용자 투표(10%) 4가지다.

가장 호응이 높았던 콘텐츠는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 ‘캐치유’로 데이터 사용량 상위 1%, 23년 장기고객 등 이색적인 U+고객을 직접 만나 LG유플러스 경험담을 전달하는 로드쇼 콘셉트의 시리즈 콘텐츠로 알려졌다.

지난 9월부터는 사회의 편견을 깨고 자신의 분야에서 과감하게 도전하고 있는 U+고객을 모집해 이들의 도전 스토리를 담아 브랜드 화보를 제작하는 SNS 활동도 진행했다. 이는 새로운 브랜드 핵심가치를 알리는 ‘Why not(왜 안돼)?’ 캠페인의 일환으로, ‘과감한 도전’ 지향가치에 부합하는 U+고객을 지속 발굴하고 있다.

사회적 문제에 관심이 높은 MZ세대 특성을 반영한 SNS 캠페인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지난 7월 진행한 친환경 캠페인 ‘OFF챌린지’가 대표적이다. 데이터 이용에 따른 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해 하루 1시간씩 데이터 접속을 차단하는 활동으로 2주간 약 500명의 참여자가 동참했다.

또한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하는 광복절 기념 역사인식 캠페인 ‘#당연하지않은일상’을 2년 연속 진행했다. 올해는 제주해녀항쟁(1932)을 알리는 SNS 영상 콘텐츠 제작은 물론, 이를 모티브로 삼은 패브릭 포스터·뱃지·그립톡·감사카드로 구성된 ‘애국MD(Merchandizing) 패키지’ 제공 이벤트를 진행했다.

특히 인스타그램 AR(증강현실)필터로 패브릭 포스터를 인식하면 제주해녀항쟁을 상징적으로 재현한 AR영상이 나타나 디지털 전환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SNS 주이용층인 MZ세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활발하게 소통하기 위해 MZ세대 직원이 직접 SNS 채널을 운영하며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실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트렌드와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콘텐츠로 언택트 소통을 강화하고 디지털 채널에서 고객들과 친밀한 관계를 지속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