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문화예술교육사 김지훈씨, 제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우승

기사승인 2021. 10. 14.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경 영남요, 부전자전 전국기능경기대회 입상
제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우승 (1) 왼쪽에서 세번째
제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우승한 문경시 문화예술교육사 김지훈(왼쪽에서 세번째)씨/제공=문경시
문경 장성훈 기자 = ‘제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경북 문경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관의 문화예술교육사 김지훈(영남요 9대 계승자)씨가 도자기직종 금메달을 수상했다.

김 씨는 국가무형문화재 사기장 김정옥 씨의 손자이자 이수자이다.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 허브 대전, 기술로 세계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DCC대전컨벤션센터 등 7개 경기장에서 8일간 진행됐으며 고용노동부, 대전광역시, 대전광역시 교육청이 주최하고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위원회, 대전광역시 기능경기 위원회가 주관했다.

직종별 입상 선수에게는 고용노동부장관상 등 상장과 부상으로 금메달 1000만원, 은메달 600만원, 동메달 4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됐다.

김 씨는 현재 단국대학교 대학원에서 도예학과 석사과정 수료 중으로 실기뿐만 아니라 학업에도 매진하고 있다.

한편 김 씨의 부친인 김경식 국가무형문화재 전승교육사(영남요 8대)는 2013년 제48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바 있으며 그가 지도한 조성준(26, 단국대학교 대학원 도예학과 석사과정) 씨 또한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지훈 씨는 “수년간 노력한 결과로 올해 금메달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고 할아버지(국가무형문화재 사기장 김정옥)께서 해주신 ‘이제부터가 시작이니 매사에 겸손하고 성실한 마음가짐을 가지라.’는 말씀을 새겨들으며 한국 전통도예의 맥을 이어가는 계승자로서 더욱 정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