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2021년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20개사 선정

중기부, ‘2021년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20개사 선정

기사승인 2021. 10. 1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년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분야별 우수 선발기업 5개사에 선정서 전달
1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15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선정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2021년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20개사를 선정하고 분야별 5개 우수 선발기업에게 선정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정식은 2021년 분야별 우수 선정기업 5개사에 선정서를 수여하고 2020년 선정된 우수기업과 함께 선·후배기업 간 성과공유와 소통의 장도 마련했다.

2020년부터 2024년까지 매년 20개사씩 선정해 총 100개사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작년 20개사를 최초로 선정한 것에 이어 올해도 20개사를 추가 선정했다.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과 수요기업의 기술수요 매칭을 통해 후보기업을 선정하고 사업전략 고도화 멘토링을 지원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지난 4월 접수를 시작해 520개의 스타트업이 지원해 2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서류심사와 현장·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20개사를 선정했다.

분야별 우수 선정기업의 특징은 복합소재 분야(케이비엘러먼트)는 비산화 그래핀 융합 소재를 개발해 일본 D사 등이 점유하고 있는 고효율 방열 소재 시장에서 수입대체를 이뤄낼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엔지니어링 분야(이플로우)는 고출력과 소형 제작이 가능한 축방향 권선형 모터를 개발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는 기대를 모은다.

산업용 사물인터넷 분야(스마트레이더시스템)는 인공지능 기반 고해상도 4차원(4D) 이미지 레이다를 개발해 자율주행차 등 여러 분야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됐다. 융합바이오 분야(지브레인)는 전자피부 형태의 뇌질환 진단과 치료장비를 개발해 미국 M사 등에 전량 수입하고 있는 뇌질환 의료기기의 국산화를 이끌고 세계시장을 이끌 것이란 평가다. 친환경 분야(고산테크)는 차세대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양산을 위한 전용 잉크젯 모듈을 개발해 세계 최초로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양산 기술을 확보하고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사업화 지원(최대 2억원), 정책자금(융자·보증) 한도 우대와 보증료 감면, 기술개발(R&D) 사업 가점(최대 5점) 등을 지원받게 된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제조업의 근간인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이 기술개발, 실증, 양산까지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