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투★포커스①] “이제는 메타버스 시대” 가상 아이돌 사업에 뛰어드는 기업들

[아투★포커스①] “이제는 메타버스 시대” 가상 아이돌 사업에 뛰어드는 기업들

기사승인 2021. 10. 20.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스파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총괄프로듀서가 메타버스와 아바타 개념을 세계관으로 내세운 걸그룹 에스파를 선보였다./제공=SM엔터테인먼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신규 수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요계와 IT·게임 업계가 ‘메타버스’와 ‘가상 아이돌’에서 해법을 찾고 있다.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야심작으로 선보였던 4인조 걸그룹 에스파는 메타버스를 탄생 배경으로 삼은 첫 성공 사례다. 이들은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인 메타버스와 아바타 개념에 기반을 두고 있다.

에스파는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 멤버들이 각각의 유기체로 하나의 세계를 공유한다는 세계관을 앞세우고 있다. 온·오프라인을 자유롭게 오가며 디지털 문화에 익숙한 MZ세대로부터 뜨거운 지지를 이끌어내고 있는 가장 큰 이유다. 덕분에 데뷔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자신들의 히트곡 제목처럼 ‘수준이 다른(Next Level)’ 스타덤에 올랐다.

이같은 흐름에 발맞춰 IT·게임 업계도 가상 아이돌 육성 사업에 진출하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 넷마블의 자회사인 넷마블에프앤씨는 가상 아이돌을 선보이기 위해 엔터테인먼트 업체를 설립했다. 가상현실(VR) 플랫폼 개발과 버츄얼 아이돌 매니지먼트처럼 게임과 연결된 메타버스 콘텐츠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유아
스마일게이트는 가상 아이돌 한유아를 공개했다/제공=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는 VR게임 포커스온유의 주인공인 한유아를 가상 아이돌로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딥스튜디오는 4명의 가상 인물로 구성된 유어스(도영원·민서준·정세진·조은현)를 선보인다고 2019년에 이미 밝혔다. 유어스의 정식 데뷔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공식 SNS 계정 팔로워수는 20만명을 넘어서 K팝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가상 아이돌은 현실과 가상 세계의 경계 없이 문화로 연결될 수 있어 놀이와 소통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특정 아이돌 그룹 고유의 세계관을 함께 즐기며 영역을 넓혀가는 요즘 K팝 팬들의 특성과 궤를 같이 한다.

한 방송 관계자는 “메타버스가 코로나19로 인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도 중요한 키워드가 됐다. 관련 콘텐츠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만큼 오랫동안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탄탄한 세계관을 가지고 팬들과의 소통은 물론 다양한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내야 한다”고 내다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