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측 “도둑질 결재권자는 이재명”

원희룡 측 “도둑질 결재권자는 이재명”

기사승인 2021. 10. 20. 2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성남시장 재직 시절 도둑떼 날뛰어"
"자연인으로 돌아가 속죄하며 사는 게 마땅"
원희룡4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이병화 기자photolbh@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측은 20일 “이재명 경지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도둑들에게 도둑질을 허가해주고 결재해준 것은 사실”이라고 직격했다.

원 전 지사 대선 캠프의 박기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도둑떼가 성남을 본거지 삼아 활동하며 수천억원의 이익을 얻을 수 있었던 것에 대해 당시 성남시장인 이 지사에게 분명한 책임이 존재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이 지사는 개인의 의혹 때문에 경기도정에 관한 질의나 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게 된 점과 불량한 국정감사 참여 태도에 대해서 즉각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국회가 국민의 대리인으로서 국정을 감시·비판하기 위한 엄중한 자리”라며 “피감기관이자 여당의 대통령 후보가 낄낄대며 비웃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고 무시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한두 번이 아니라 국감 내내 시종일관 같은 모습을 유지하는 것이 두려움에 떨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감추려는 방편임은 알겠으나, 도가 지나쳤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 지사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의 자질도 부족하고 대통령 후보의 자격도 미달이라는 것이 드러났다”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잘못에 대해 속죄하며 사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