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대장동 의혹’ 관련 성남시청 시장·비서실 압수수색

檢, ‘대장동 의혹’ 관련 성남시청 시장·비서실 압수수색

기사승인 2021. 10. 21.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달 29일 수사팀 출범 이후 20여일만…'뒷북 압색' 비판도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21일 오후 성남시에 검사와 수사관 등 23명을 보내 시장실과 비서실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연합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성남시청에 검사와 수사관 등 23명을 보내 시장실과 비서실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수사팀은 시장실과 비서실 내 컴퓨터에 대장동 사업 관련 남아있는지 수색하고, 직원들의 과거 업무일지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규모 수사팀이 구성된 지 20여 일이 지난 시점에서 진행된 이번 압수수색을 두고 법조계 안팎에서는 ‘뒷북 수사’라는 거센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앞서 수사팀은 지난달 29일 출범과 동시에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등 의혹의 핵심인물들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당시 성남시청이 압수수색 대상지에서 제외되면서 부실 수사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첫 압수수색 이후 지난 15일 수사팀은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하지만 수사팀은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하고 대장동 사업 관련 부서에서만 자료를 확보했다.

수사팀은 지난 1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성남시청 정보통신과에 대한 압수수색을 계속했지만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수사팀이 유의미한 증거를 확보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는 관측이 나온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취임한 지 3년이 지나 이재명 경기자사가 시장 시절 생산한 자료가 남아있을 확률이 낮고, 무엇보다 뒤늦은 압수수색으로 증거가 인멸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