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고발사주 의혹’ 관련 ‘정점식·김웅’ 윤리위 제소

민주당 ‘고발사주 의혹’ 관련 ‘정점식·김웅’ 윤리위 제소

기사승인 2021. 10. 21.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웅, 고발사주 주연 격... 거짓 해명 일관"
"국회의원 품위 손상 등 이유"
고발사주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 3차 회의에서 민병덕 부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 소속 박주민·민병덕·이소영·황운하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의안과에 김 의원과 정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장을 제출했다.

박 의원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 의원은 사실상 주연 격인데다 그것을 넘어서 최근까지도 계속 거짓 해명을 일관하고 있다”며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고, 의무를 위반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정 의원은 의원이 된 뒤 실제로 검찰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을 접수해 마찬가지로 국회의원 의무 등을 위반했다”고 윤리위 제소 이유를 밝혔다.

민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에서 해결할 수 있는 일이지만, 해결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저희로서는 부득이하게 이런 조치를 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민주당은 검사 출신인 정 의원이 지난해 8월 ‘최강욱 고발장’ 초안을 누군가로부터 전달받아 당 당무감사실장에게 전달한 과정에 대해 의문을 제기해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