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모바일 앱 ‘워크온’ 활용 ‘경북구곡길 스탬프 챌린지’ 운영

기사승인 2021. 10. 24.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개 시·군 5개 구곡 걷기 참여하면 지역 협력업체 쿠폰 지급
워크온
경북구곡길 스탬프 챌린지 참여자가 구곡지점에 도착해 스탬프를 획득하고 있다./제공=경북도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가 오는 12월 30일까지 모바일 앱 ‘워크온(walkon)’을 활용해 ‘경북구곡길 스탬프 챌린지’를 운영한다.

24일 경북도에따르면 이번 스탬프 챌린지는 다음 달까지 진행하는 6개 시·군 5개 구곡의 걷기 행사와 연계해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상시 비대면 경북구곡길 걷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참여방법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워크온’앱 설치와 회원가입 후 ‘구곡길 스탬프챌린지’에서 참여하기를 누르면 된다.

참가자는 설정된 각 시·군의 구곡지점에 도착하면 스탬프가 자동으로 등록된다. 시·군 챌린지에 성공하면 카페음료교환권, 지역대표상품교환권 등 해당 시·군 지역의 협력업체 쿠폰을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경북구곡길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6개 시·군 5개 구곡을 모두 완주한 참가자는 명예의 길동무로 홈페이지에 등록되고 다양한 구곡길 기념품도 받게 된다.

경북구곡길 걷기는 지난달 11일 안동 하회구곡을 시작으로 이달 2일 상주 용유구곡, 16일 성주 무흘구곡(1~4곡), 23일 문경 선유구곡, 31일 영주 죽계구곡, 다음 달 6일 김천 무흘구곡(5~9곡)까지 6회에 걸쳐 매회 5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진행하고 있다.

구곡(九曲)은 아홉 굽이라는 뜻으로 조선시대 유학자들이 깊은 산속의 경치 좋은 곳을 찾아 학문을 닦기 시작하면서 구곡문화가 유래했다.

경북에는 도산구곡, 선유구곡 등 43곳의 구곡이 남아 있어 전국 150여개 구곡 중 28%를 차지하고 있다.

최영숙 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이번 구곡길 비대면 걷기프로그램을 통해 가을의 풍광을 감상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경북의 숲 걷기 문화를 지속적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