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모’ 박은빈·로운, 사제 케미로 시강원 접수할까

‘연모’ 박은빈·로운, 사제 케미로 시강원 접수할까

기사승인 2021. 10. 25. 2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모
‘연모’ 박은빈과 로운의 우당탕탕 사제 케미가 예고됐다./제공=이야기사냥꾼·몬스터유니온
‘연모’ 박은빈과 로운의 우당탕탕 사제 케미가 예고됐다.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왕세자 이휘(박은빈)는 마침내 정지운(로운)을 스승으로 받아들였다. 양보 없는 신경전이 이어지자 지운이 최후 담판으로 제안한 ‘연꽃’ 과제를 통해, 휘가 비로소 지운의 진심을 알게 됐기 때문.

휘는 지운이 아버지 정석조(배수빈)와는 다르다는걸, 그를 닮을까 두려워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고, 지운은 역으로 휘가 자신을 쫓아내려 했던 이유를 헤아릴 수 있었다. 그렇게 서로를 스승과 제자로 인정한 두 사람은 이제 하루에 한 번씩 독대하며, 보다 더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를 바라볼 전망이다.

그런데 본격적으로 회강을 시작한 두 사람 사이에 어딘가 예사롭지 않은 기운이 느껴져 흥미를 자극한다. 오늘(25일) 공개된 스틸 컷을 보니, 심기가 불편해 보이는 휘 못지않게 기가 차다는 눈빛을 발사하고 있는 지운이 표정만으로도 불편한 상황을 표현하고 있기 때문. 첫 인연이 됐던 연못 앞에서 서로의 진심을 나누고, 저잣거리에서 갓 끈을 묶어주며 묘한 떨림을 느꼈던 두 사람이기에, 사제가 되자마자 이전과 동일하게 날이 선 사연이 궁금해진다.

그 가운데 남다른 코믹 텐션을 더할 ‘시강원 패밀리’ 양문수(김인권), 박범두(노상보), 최만달(김민석)의 활약 역시 즐겨야 할 포인트다. 조직생활에 최적화된 눈치 하나로 지운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전하고 있는 문수, 언제나 피곤한 얼굴로 시강원에서의 바쁜 나날을 대변하는 범두, 발 빠른 정보통으로 궐 내 흥미로운 소식을 전하던 만달 등 저마다의 존재감을 자랑했기 때문이다.

다시 ‘동빙고 모드’로 시강원을 활보하는 휘의 뒤를 안절부절 따르는 지운, 그리고 이들을 울상으로 지켜보는 범두와 문수까지. 바람 잘 날 없는 시강원 에피소드가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25일)부터 시강원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활기찬 에너지가 본격적으로 빛을 발할 예정이다. 지운 앞에만 서면 평소와 다르게 행동하게 되는 휘와 그런 그의 반응이 당혹스러운 지운. 그리고 그런 이들을 곁에서 지켜보며 뒷목을 잡을 시강원 식구들까지,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