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호성 기아 사장은 왜 벤츠 EQS에 올랐나… “전기차 역량 어디까지 왔나 궁금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왜 벤츠 EQS에 올랐나… “전기차 역량 어디까지 왔나 궁금했다”

기사승인 2021. 11. 25. 1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아 신형 '니로' 공개 후 부스 투어
벤츠·BMW·포르쉐 찾아 신차 탑승
램프·타이어 등 디자인 꼼꼼히 관찰
KakaoTalk_20211125_141918602_23
송호성 기아 대표이사 사장이 25일 오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관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정재훈 기자
“얼마나 하고 있나 궁금해서 와 봤습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이 경쟁사인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포르쉐의 차세대 신차에 올라탔다. 헤드 램프부터 타이어까지 디자인 하나하나를 살펴보고 운전석에 올라타 스티어링휠을 이리저리 움직여보기도 했다.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신형 니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나선 직후다.

25일 송 사장은 일산 킨텍스에서 신차 ‘디 올 뉴 기아 니로’ 발표를 마치고 곧바로 수입차 부스 투어에 나섰다. 송 사장은 경쟁사 모델을 살피는 이유에 대해 묻자 “다들 전기차에 집중하고 있으니 얼마나 하고 있나 궁금해서 보러왔다”고 전했다. 부스 투어에서 안내를 맡은 건 아루투르 마틴스 기아 고객경험본부장이다. 과거 기아 유럽마케팅 대변인이기도 했다.

송 사장은 옆 부스인 아우디에서 Q4 e-tron 등을 금방 살펴보고는 다시 BMW에서 야심작인 순수전기차 iX와 iX3 등을 둘러봤다. 외관 디자인을 가장 오래 관찰한 건 포르쉐 부스이 전기차 타이칸 터보S다. 언뜻 현대차의 컨셉트카 ‘프로페시’와 닮은 듯하다.

KakaoTalk_20211125_130758939_21
송호성 기아 대표이사 사장이 25일 오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관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정재훈 기자
벤츠 부스에선 AMG EQS 53 4MATIC+ 운전석에 탑승했다. 벤츠 최초의 AMG 전기차다. 실내 인테리어를 살펴보고 스티어링휠에도 손을 얹었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도 조수석에 탑승해 AMG EQS 모델을 자세히 들여다봤다. 현대차그룹 전기차 3사 중 기아 EV6는 퍼포먼스를 강조한 모델이다. GT 모델의 경우 제로백이 3.6초에 불과하다. 이후 송 사장은 현대모비스 부스에서 목적기반용 컨셉카 ‘엠비전X’에 탑승해 차량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기아가 현재 상용화에 총력전을 벌이는 ‘PBV’의 미래버전인 셈이다. 이후 송 사장은 제네시스 부스로 자리를 옮겼다.

KakaoTalk_20211125_164900937_11
송호성 기아 사장이 2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참석해 메르세데스 벤츠 부스를 들러 AMG EQS 53 4MATIC+ 운전석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 최원영 기자
송 사장은 ‘RE100 달성 시점을 현대차보다 왜 5년 더 빠르게 당겼느냐’는 질문에 “현대차도 곧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현대차는 2045년 전세계 사업장의 전력 100%를 친환경으로 대체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지만 기아는 최근 ‘2045 탄소중립’을 통해 2040년까지 RE100을 달성하겠다고 한 바 있다.

이날 기아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디 올 뉴 기아 니로’는 심플하면서도 공기역학적인 디자인을 갖춘 바디에 강인한 느낌을 주는 디테일로 세련되고 모험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내년 1분기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하고, 상반기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자율주행 역량을 얼마나 끌어올렸는지 현주소를 보여줬다. 현대차가 보여준 수소전기차 넥쏘의 강남 도심의 완전 자율주행 드라이빙 영상이 핵심이다. 이후 기아와 제네시스에까지 반영 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