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소화기내시경연구재단, 유튜브 통해 대장용종·용종 절제술 정보 제공

대한소화기내시경연구재단, 유튜브 통해 대장용종·용종 절제술 정보 제공

기사승인 2021. 11. 26.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대장용종 유튜브
대한소화기내시경연구재단(이사장 조주영)이 대장용종·용종 절제술을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고 대국민 홍보에 나섰다.

26일 재단 측에 따르면 ‘2021 장(腸)주행 캠페인’ 프로그램으로 대장용종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는 영상을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다.

재단은 지난 2018년부터 국민들에게 대장암의 위험성을 알리고. 대장암 발생 및 관련 사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하기 위해 매년 장(腸)주행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첫 번째 영상인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바로 알기’에서는 차재명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대장용종의 정의·유병률·위험성 등 대장용종 및 대장암에 대한 포괄적인 정보를 전달한다.

대장용종은 대장 내부 점막 표면에 돌출된 융기물을 통칭하는 말로, 50세 이상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시행했을 때 검사 대상자의 30~40% 정도에서 용종이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장용종 중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용종인 ‘선종’은 5~10년이 지나면 대장암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반드시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해 제거해야 한다. 용종 제거를 통해 대장암 발생율은 70~90%, 사망률은 50% 감소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김승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설명하는 ‘알아두면 유용한 용종 절제술’에 따르면 용종 절제술은 항문을 통해 내시경을 삽입한 후 철사로 된 올가미를 이용해 용종에 걸고 전류를 흘려보내 발생된 열로 제거하는 방법이다. 용종 절제술은 거의 통증이 없고 최근에는 내시경 기구 및 시술법의 발달로 크기가 큰 대장 용종이나 조기 대장암도 안전하게 완전 제거할 수 있다.

대장내시경 검사에서 용종을 절제했다면 추가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서 자신의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때 크기가 1cm이하의 작은 용종 1~2개를 제거했다면 5년 후에 추적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선종을 3개 이상 제거했거나 제거한 선종의 크기가 1cm 이상이거나, 고위험성 용종을 제거한 경우라면 3년 후에 추가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재단 측은 강조했다.

한편 대장암은 국내 암 사망원인 3위 의 질환으로, 지난 2019년 대장암 사망자수는 인구 10만명당 17.5명이었다. 지난 2009년 14.3명에 비해 22.1%가 증가한 수치다. 대장암은 국내에서 4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지난 2018년 한 해 새로 대장암을 진단받은 환자 수는 2만7909명, 같은 해 전체 대장암 환자 수는 26만5291명에 이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