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온시스템,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 갖춘 경주공장 준공식 개최

한온시스템,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 갖춘 경주공장 준공식 개최

기사승인 2021. 11. 26. 13: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 울산공장 인근에 E-GMP 플랫폼 전용 공장 준공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전경1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전경 /제공=한온시스템
한온시스템은 전기차 전용 열관리 시스템 공장인 경주공장의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주 신공장은 경북 경주 외동읍 냉천리 소재로 부지 3만3000㎡(약 1만평), 건물 9893㎡(약 3000평) 규모를 갖춰 9월부터 준공을 실시했다.

한온시스템에 따르면 이곳에서 생산된 히트펌프시스템, 냉각수밸브어셈블리 등은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구성요소다. 인근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공급돼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아이오닉 5, 6, 7 및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 전기차에 탑재된다.

히트펌프시스템은 전기차 배터리 및 실내 공조 열효율을 높여 주행거리 개선에 직접적 영향을 준다. 냉각수밸브어셈블리는 모터에 냉각수를 최적 공급해 차량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인다.

경주공장은 향후 증설을 통해 현재 연간 전기차 10만대에 들어갈 생산능력을 2024년까지 30만대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열관리 시스템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생산 거점에서도 현지 생산을 통해 기술 및 부품 공급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성민석 대표집행임원은 “전략적 거점인 경주공장을 통해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 및 생산하는 한온시스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