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융권 ATM·지점 정보 한번에…‘금융대동여지도’ 서비스 출시

금융권 ATM·지점 정보 한번에…‘금융대동여지도’ 서비스 출시

기사승인 2021. 11. 2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1126150851
ATM 위치 조회 서비스 메인 회면./제공=한국은행
금융 소비자들의 현금자동인출기(ATM)·지점 이용 효율성을 제고할 서비스가 출시된다.

한국은행은 오는 29일 금융맵 ‘금융대동여지도’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금융대동여지도는 금융권이 운영 중인 현금자동인출기(ATM)·지점의 위치, 운영시간, 제공서비스 등을 스마트 폰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금융 소비자들은 금융결제원에서 제공 중인 기존 ‘어카운트인포 앱’이나 ‘모바일 현금카드 앱’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 가능하다.

앞서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는 금융권과 공동으로 지난해부터 ATM·지점 정보를 통합한 데이터베이스 및 이를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앱 서비스 구축·개발을 진행했다. 디지털금융의 확산으로 ATM·지점이 감소하는 가운데, 금융 소비자들의 현금이용 편의성 및 금융접근성을 높이고 금융기관의 ATM·지점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함이다.

금융맵은 은행과 우체국·저축은행·상호금융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증권사, 자동화기기 사업자 등 범 금융권 ATM·지점 관련 최신 정보를 통합 제공한다. 위치 등 기본사항 외에도 제공서비스, 수수료, 폐쇄 정보, 장애인 지원기능 등의 다양한 정보를 함께 제공하며 검색기능도 이용 가능하다.

한국은행은 “금융맵 서비스 제공을 통해 그동안 ATM·지점 정보가 통합 관리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던 금융소비자들의 금융접근성 및 이용 편의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는 금융소비자의 현금이용 편의성 및 금융접근성 제고 등 금융포용 확대를 위해 금융권과 함께 지속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