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이자 “코로나 알약 치료제, 변이 염두 설계”…오미크론에 효과 자신

화이자 “코로나 알약 치료제, 변이 염두 설계”…오미크론에 효과 자신

기사승인 2021. 11. 30.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rus Outbreak-Pfizer <YONHAP NO-5061> (AP)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알약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사진=AP 연합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알약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9일(현지시간) 불라 CEO는 CNBC 방송에 출연해 화이자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에 대해 “우리 치료제는 대부분 변이가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나올 것이라는 사실을 염두해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경구용 치료제가 이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매우 높은 수준의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불라 CEO는 화이자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의 영향을 연구 중이라며 “백신이 (변이로부터) 인체를 보호하지 못한다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내 생각에 백신의 보호 능력이 떨어진다는 결과는 나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화이자가 새 백신 개발을 위한 작업에 이미 착수했다면서 지난 26일 첫 DNA 주형(鑄型·template)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는 백신 개발을 위한 첫 단계다.

불라 CEO는 “우리는 100일 안에 백신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면서 베타와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백신을 신속히 개발했으나 기존 백신이 충분히 효과적이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도 “오미크론이라는 특정 변이에 대한 백신을 대량으로 만들어 공급할 준비를 하기 전까지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오미크론의 전염력이 아주 강할 것으로 본다면서 이 변이가 현재 나와있는 백신의 예방효과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려면 최소 2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