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영덕시장 긴급 정밀안전진단...최하위 ‘E등급’ 판정

기사승인 2021. 11. 30. 1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전하고 신속하게 철거 진행
영덕시장 재건축 사업 추진
영덕시장 정밀안전진단
영덕시장에서 안전진단조사 요원들이 기둥기울기를 측정하고 있다./제공=영덕군
영덕 김정섭 기자 = 경북 영덕군은 올해 9월 4일 발생한 화재로 인해 영덕시장의 긴급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안전등급 최하위인 ‘E등급’ 판정이 났다고 30일 밝혔다.

정밀안전진단은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실시 등에 관한 지침’에 의해 진행되며 외관조사와 시설물의 결함 정도에 따라 조사·측정·시험, 구조계산, 수치해석 등을 실시하고 분석과 검토의 과정을 거쳐 시설물의 상태평가와 안전성평가가 내려지면 최종 안전등급을 A등급부터 E등급까지 총 5단계로 정하게 된다.

이번 검사결과 영덕시장은 주요부재에 발생한 심각한 결함으로 인해 최하 등급인 ‘E등급’의 판정이 내려져 시설물의 안전위험으로 즉각 사용을 금지해야 하는 상태이다.

군은 영덕시장 건물에 대한 위험구역 출입통제와 행위금지 기간을 기존 ‘안전진단 결과 때까지’에서 ‘철거 때까지’로 연장하고 화재 피해로 인한 상인과 군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철거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군에서는 영덕시장 재건축 사업을 추진키로 내정하고 이를 위한 주민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기본구상, 기본계획, 타당성조사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