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코로나19, 미·중 갈등, 기후 위기 등 큰 변화와 혁신 요구”

김부겸 “코로나19, 미·중 갈등, 기후 위기 등 큰 변화와 혁신 요구”

기사승인 2021. 12. 02.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스터샷 맞으러 온 어르신과 인사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인 서울 서대문구 동신병원을 방문해 부스터샷을 접종하러 온 어르신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우리 국민이 보여준 성숙한 시민의식, 적극적인 헌신과 연대의 정신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이 미래를 선도해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에 보낸 영상 축사에서 “지난 4년 반 동안 문재인 정부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통해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정의로운 경제, 혁신적인 포용국가로의 전환을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그러나 지금 우리 앞에 놓인 코로나19, 미·중 갈등, 기후 위기, 디지털 경제로의 급속한 전환은 우리에게 더 큰 변화와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 시대가 필요로 하는 새로운 가치를 정립하고 더 큰 도약을 이끌 비전과 과제를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 중심에는 ‘정의와 공정’ ‘안전과 책임’ ‘조화와 협력’이라는 가치가 놓여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