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오 영광 부군수 주재 ‘인구감소·지방소멸 대응 TF팀 회의’ 개최

기사승인 2021. 12. 02.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1202140313
김장오 영광 부군수 주재하에 1일 군청 회의실에서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TF팀을 구성해 대응전략 마련에 나섰다./제공 = 영광군
영광 신동준 기자 = 전남 영광군이 1일 김장오 영광 부군수 주재하에 갈수록 심각해지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응전략 마련에 나섰다.

2일 영광군에 따르면 군은 행정안전부의 인구감소지역 지정·고시에 따라 이에 따른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인구감소·지방소멸 대응 TF팀을 구성했다.

행정안전부는 자연적 인구감소와 사회적 인구유출로 지역사회의 활력이 저하되는 심각한 인구문제를 해소해 나가기 위해 인구감소지수를 근거로 전국에서 89곳을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고, 전남에서는 영광군을 포함한 16개 지역이 지정됐다.

이에 따라 내년에 신설되는 지방소멸대응기금 배분 등 인구감소지역에 주어지는 재정, 제도 등 특별 지원에 대응하기 위해 군에서는 각 분야별로 실효성 있는 사업 발굴을 위해 TF팀의 정기적인 회의를 가지고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김장오 부군수는 “추후 정부의 인구활력사업 지원 계획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TF팀을 구성했다”며 “부서간 적극적인 소통과 협업으로 지역 특화사업을 발굴하는 등 지방소멸 위기 극복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