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G동부제철, 한국특강 전환사채 200억원치 매입

KG동부제철, 한국특강 전환사채 200억원치 매입

기사승인 2021. 12. 02.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G그룹 합류 이후 투자활동 재개… 시너지 효과 기대
KG동부제철 로고
KG동부제철은 한국특강이 발행한 2회차 전환사채(CB) 200억원 어치를 전량 매입했다고 2일 밝혔다.

한국특강은 시설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에서 CB를 총 200억원 규모로 발행했다. 전환가액은 2978원, 만기이자율은 5%로 설정됐다. 전환 청구기간은 오는 2022년 12월 2일부터 2024년 11월 2일까지다.

주가 하락시 전환가액을 조정하는 리픽싱 최저 조정가액은 2085원으로, 시장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사전장치를 뒀다. 전환시 지분율은 11.2%이며, 전량 보통주 전환시 KG동부제철은 매직홀딩스(40.67%)에 이어 2대주주에 오를 전망이다.

이번 CB 매입을 두고 업계에서는 KG동부제철이 KG그룹 투자활동에 본격적 시동을 건 것으로 풀이된다. KG동부제철은 올해 초 950억원을 들여 당진공장에 컬러라인 2기 신설을 마친데 이어, 봉형강을 제조하는 한국특강에 200억원 투자를 통해 마중물을 공급하게 됐다.

한국특강 투자는 턴어라운드 이후 유관 비즈니스로 외연을 넓혀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게 KG동부제철의 설명이다. KG동부제철은 그간 자사와 시너지를 도출해낼 수 있는 산업군에서 투자처를 물색해왔다.

KG동부제철 관계자는 “사업활동을 통해 확보한 자금 중 일부를 활용해 전략적 투자에 나서고 있다”며 “이번 CB 매입은 유관산업 투자로 시너지를 내려는 KG동부제철과 시설자금 확보 필요성이 있었던 한국특강의 이해관계가 일치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