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서현, 상속세 재원 마련 위해 삼성생명 주식 2200억원 규모 블록딜 매각

이서현, 상속세 재원 마련 위해 삼성생명 주식 2200억원 규모 블록딜 매각

기사승인 2021. 12. 03.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서현
사진=/연합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삼성생명 주식 약 2200억원 규모를 처분했다. 상속세 재원 마련 차원으로 해석된다.

삼성생명은 이서현 이사장이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지분 1.73%(345만 9940주)를 매각했다고 3일 공시했다.

이로써 이 이사장의 삼성생명 지분은 3.46%에서 1.73%로 축소됐다.

앞서 이 이사장은 상속세 납부를 위해 KB국민은행과 지난 10월 5일 유가증권처분신탁을 맺고, 이달 24일까지 삼성생명 주식 345만 9940주를 매각하기로 한 바 있다. 이 이사장은 삼성SDS 주식 150만 9430주에 대해서도 KB국민은행과 처분신탁 계약을 맺었다.

이건희 회장은 주식과 부동산, 미술품 등 약 26조원 규모의 유산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가운데 계열사 주식 지분 가치는 약 19조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삼성 일가가 내야 할 상속세 규모는 12조원에 달하며, 이 중 이 이사장이 내야할 상속세 규모는 2조 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