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정말 죄송…백신접종은 더 이상 선택 아니다”

김부겸 총리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정말 죄송…백신접종은 더 이상 선택 아니다”

기사승인 2021. 12. 06.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역패스, 공동체 보호 위한 최소한의 약속"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강화된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시행되는 것과 관련해 “그동안 고생하신 소상공인, 자영업에 종사하시는 시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중대본 회의를 열어 “하루 5000명대로 치솟은 확산세를 줄이고 병상가동 체계를 재정비하면서, 새롭게 등장한 오미크론의 위협에도 대비하기 위한 결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역패스 적용 기준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 김 총리는 “방역패스는 부당한 차별이라기보다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모두 함께 지켜야 할 최소한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성인 열 명 중 아홉 명은 기본접종을 마친 가운데 일상 곳곳의 감염위협으로부터 미접종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건강상의 이유로 접종을 마치지 못했다면 예외확인서나 PCR검사를 받고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미크론에 대해 김 총리는 “아직 실체가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전파력이 눈에 띄게 높은 것은 분명하다”며 “입국자에 대한 철저한 검역과 함께 밀접 접촉자의 신속한 추적과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고령층의 3차접종과 청소년의 기본접종을 거듭 당부했다. 김 총리는 “백신접종은 더 이상 선택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연말까지 오미크론 대응, 백신접종 가속화, 병상확충, 그리고 재택치료 확대 등 4가지 과제에 모든 방역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