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공청사·주민체육센터 한 곳에…도봉세무서 복합개발사업 MOU 체결

공공청사·주민체육센터 한 곳에…도봉세무서 복합개발사업 MOU 체결

기사승인 2021. 12. 07.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도걸 기재부 차관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7일 도봉세무서에서 열린 ‘복합개발 관계기관 MOU’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 = 기획재정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국유지에 공공청사와 주민체육센터를 한 곳에 건축하는 사업이 최초로 추진된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7일 서울 도봉세무서에서 임성빈 서울지방국세청장,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등과 함께 ‘도봉세무서 복합개발사업’ 관계기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국유지에 국가의 공공청사와 지자체의 생활SOC시설을 함께 짓는 최초의 사례다.

그동안 정부는 ‘생활SOC 3개년 계획(2020~2022년)’을 수립해 국유지에 지자체의 생활SOC 설치를 허용했다. 국비보조비율 10%포인트 상향 등 지자체의 생활SOC확충에 국비 1조5000억원을 들여 지원해왔으나 서울 등 도심지에서는 부지 찾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후화된 공공청사를 재건축할 때 지자체와 협업해 생활SOC시설도 함께 건축하기로 했다.

첫번째 사례인 도봉세무서 건물은 건축한 지 32년 됐으며, 2027년 6월경 재건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상에는 세무서 등 공공청사로 사용하고 지하에는 수영장, 헬스장 등 주민체육센터를 설치한다.

이 사업에는 총 485억원이 투입되는데 지상 공공청사는 국가가, 지하 주민체육센터는 서울 강북구가 비용을 각각 부담한다.

안 차관은 “이번 사업은 지금까지 청사로만 사용하던 국유재산이 국민들의 생활편의를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된다는 면에서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가와 지자체가 협업해 국유재산을 적극 활용하는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