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ESG공시 속도내는 금융당국 vs “속도조절, 정책·현장 엇박자 해소”

ESG공시 속도내는 금융당국 vs “속도조절, 정책·현장 엇박자 해소”

기사승인 2021. 12. 07.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 공시 확산전략 토론회
고승범 "국내 제도 국제 기준 맞게 선진화해야"
상장사 입장에선 비용 부담 커…인센티브 필요
2021.12.07-ESG 공시 확신전략 토론회3
금융위원회, 한국거래소는 공동으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공시 확산전략 토론회’를 열었다. 사진은 고승범 금융위원장(앞줄 가운데),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제공=한국거래소
금융당국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 활성화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글로벌 ESG 공시 국제 표준이 만들어지는 만큼 국내 여건도 선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다. 글로벌 추세에 맞춘 기준을 마련하고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도 밝혔다.

하지만 자칫 ESG 공시가 정형화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공시 의무화는 기업 비용 부담 및 경영 자율 침해 등 부작용이 매우 클 수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때문에 ESG 공시 의무화에 앞서 정책과 현장의 엇박자를 해소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거래소는 7일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 공시 확산전략’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는 ESG 지속가능 공시 기준 국제 표준화에 따른 대응 방향을 찾기 위해 개최됐다. 국제회계기준(IFRS)재단은 국제적으로 통일된 ESG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을 제정하기 위해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ISSB가 세워지면 공시 기준의 국제 표준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ESG 공시의 중요성은 전 세계적으로 커지고 있지만 국제화된 표준이 없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ISSB 설립과 국제 표준화 발표를 계기로 각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공시 확산이 예상된다”며 “우리나라 ESG 공시 제도를 국제 기준에 맞게 선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지속가능성 공시기준’이 국제 규범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만큼 기업·정부·관계기관이 함께 대응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며 “ISSB가 제시할 요구 수준에 부응하도록 보완·개선하되, 우리 경제 상황 및 산업 특성을 합리적으로 반영하고 ISSB에 한국 인사 추천, 정부 재정 지원 등 우리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구체적 노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ESG 의무화에 앞서 자율공시를 활성화하겠다”며 상장 기업의 ESG 보고서와 평가 등급뿐 아니라 온실가스 배출량 등 ESG 정보를 ‘원스톱’으로 볼 수 있는 ESG 정보 제공 플랫폼을 열겠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상장 심사에서도 ESG 경영체계를 들여다 볼 계획이다 .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 참여 기업은 2017년 8개사에서 2020년 38개사로 늘었다. 올해는 11월까지 70개사가 참여했다. 다만 참여 회사 수가 기대에 못 미쳤고 기업의 글로벌 정보공개 표준도 통일돼 있지 않다.

상장사들은 속도 조절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ESG 경영 필요성엔 공감하지만 아직 전문가가 없는 실정이고, 기존에 지출하던 비용 외에 추가 비용을 지출해야 한다. 자칫 ‘보고를 위한 보고’를 하면서 주주 이익을 침해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미국, EU(유럽연합) 등에서도 의무화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각에선 ESG 공시 의무 요구가 위헌 소지가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날 정우용 상장사협의회 정책부회장은 속도 조절과 인센티브를 언급했다. 정 부회장은 “상장사 입장에선 ESG 평가기관도 국내외 200개 이상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평가기관마다 기준이 다르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도 다 다르기 때문에 기업 입장에선 어느 쪽에 맞춰야 하는지 고민이 깊지만, 기준을 만들면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어서 딜레마의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피 상장사라도 대기업은 15%밖에 안 되는데 ESG,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등을 준비하는 데 1억~2억원 정도의 컨설팅 비용이 든다”며 “기업들이 공시를 성실히 이행한다면 벌점 감면, 가점 부과 등 인센티브를 주는 것도 고려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